+82) 10-8453-0224

EN  / 日本語 / 中文한국어

a travelling exhibition in a shipping container
solo exhibition sponsored by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 12/24 – 12/31/2008 /
a galley size / h 2.3 x w 6.5x h 2.5 m
a cargo container, interior materials, an electricity generator
each work size / refer to the description
mixed media 

 

서울 사람들의 작은 이데아”는 IMF 경제위기 이후 한국사회에서 겪은 외롭고 소외된 측면을 위로하기 위해 기획된 제 개인전입니다. 가난으로 인해 많은 한국 국민이 가족과의 밀접한 인간관계가 외부의 힘으로 인해 강제로 단절되는 고통을 겪었습니다. 이 경제적 어려움 기간 동안 만난 사람들은 경제적인 어려움보다는 사랑과 열정에 굶주려 있었습니다. 이 전시의 작품들은 그들에게 일상적인 행복을 이상적으로 보여주어 위안을 주고자 합니다. 최대한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 이동형 전시관을 구축하고, 서울 내 인구 밀도가 높은 장소로 작품을 이동시켰습니다. 한 주 동안 4,500명 이상의 방문객이 참여하여 전시는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이 전시를 통해 제가 그들을 위로하는 것보다 그들로부터 위로를 받았습니다. 이번 전시는 서울문화재단의 후원으로 진행되었으며, 시청광장, 홍대입구역, 여의도 국회의사당, 그리고 영등포 대형마트 앞에서 전시될 예정이었습니다.

 

exhibition container front view

Exhibition locations
12/24 – 25 in front of Hongik University
12/26 – 28 in front of Yeongdeungpo Lotte Mart
12/29 – 30 at the City Hall Squareexhibition locations
12/26 – 28 in front of Yeongdeungpo Lotte Mart 

[ Works Exhibited ]

 

 

 

 

1. Pieta

2007 / h 600 x 300 x 300 mm / marble
“Pooh Pieta”는 피에타 형태의 어머니 또는 예수가 우리에게 주는 큰 사랑을 통해, 가족의 품에 안겨 있던 어린 시절의 가장 행복한 추억을 표현합니다. 푸우와 피터는 내가 어릴 때 푸우 만화를 보며 상상했던, 푸우가 피터로부터 받는 사랑으로 가득 찬 모습을 통해 작품에서 나오는 사랑의 감정을 강조합니다.

 
 

2. 꿈의 만찬

2008 / h 300 x 400 x 150 mm / mixed media
이 작품은 경제 위기의 여파로 한국 전역에 나타난 수많은 이혼 가정을 묘사합니다. ‘푸우’로 등장하는 캐릭터는 이 상황을 1인칭 시점에서 관찰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던 가족 저녁 식사는 어떤 사람들에게는 이제 불가능한 일, 꿈의 만찬이 되었습니다.

3. 한국의 평범한 포장마차

2008 / h 300 x 550 x 300 mm / mixed media
푸우가 운영하는 이 포장마차는 한국의 다른 포장마차들처럼 일상에서 더 이상 만나지 못하는 친구들과 소통할 수 있는 장소입니다. 하지만 이 특정 포장마차에서는, 한 친구가 너무 지쳐서 그의 블루칼라 친구가 무관심에도 불구하고 하고 싶은 말이 많은데도 들어주지 못하는 상황이 펼쳐집니다. 그들은 술에서 위안을 찾으려 하지만, 여전히 사회에 지친 모습입니다.

 

 

 

4-1. 푸우 십자가

2008 / h 400 x 600 x 180 mm / rigid urethane, wood, three nails
푸우의 십자가형은 한 사람이나 다른 누군가의 희생으로 역경을 극복한 많은 사람들에게 무엇이 남는지에 대한 생각으로 만들어졌습니다.

 

 

 

 

4-2. 푸우 십자가

2006 / h 2750 x 1350 x 4500 mm / fiber reinforced plastic, wood, three large nails

 

 

 

5. 파파 스머프

2008 / h 380 x 450 x 550 mm / urethane, mixed media
퇴근 후 늘 TV 앞에 앉아 계시는 한 집안의 절대적인 리더이셨지만 지휘를 잃어가는 우리들의 아버지의 모습을 표현한 것입니다.

 

 

 

 

 

6. 푸우 불상

2003 / h 800 x 600 x 450 mm / plaster
푸우 상은 한 사람이 관대한 존재가 되었을 때 많은 사람들에게 어떤 혜택이 주어질 수 있을지에 대한 고찰로 제작 되었습니다.

 

 

 

7. Don’t Cry Father

2003 / h 800 x 600 x 450 mm / transparent resin, luminous pigment
beings that appease the grief of fathers who had to erase their children due to economic and other circumstantial difficulties.

 
 
 

8. A Middle-aged Man in a Sauna

2006 / h 3000 x 3200 x 2000 mm / fiber reinforced plastic, oil paint
A smaller figure of a man with these sons in a sauna was exhibited facing the larger solitary middle-aged man figure. This work provided a space where the visitor could take pictures, sitting next to this large man, while the figure overlooked the vision of his dream.

9. The French Revolution

2006 / h 3000 x 3200 x 2000 mm / rigid urethane, lacquer
I told a story of men commonly found in construction sites in a 4-panel cartoon style. They are always talking about societal issues but uninterested in the stories of others, daily life is more important to them. Asides from the single figure who discusses the societal issues, all of the other figures are eating American food and drinking beer. In their hearts, they have an instinctive passion for their society, but they are incapable of expressing this. The figures are named Danton, Pierre, Benoit, Antoine, Frederic. Their names are like those of the French revolutionaries that lead the French Revolution.

10. A Resurrected Pooh

2008 / h 2200 x 1100 x 750 mm / performance
Through this work, the visitors met a resurrected Pooh. This work gave them a chance to meet a martyr, a provider of a place of rest in real life.

In Retrospect…

I faced a lot of administrative difficulties trying to put together this exhibition; spaces were booked and cancelled a week before the show, the truck transporting the shipping container could not move during weekdays, and certain places did not allow trucks to enter in the first place – al of this in 15 degrees subzero weather. Despite this, I successfully moved the exhibition around to different spots with the largest floating population. Over 4,500 visitors came to the exhibition, and I received a lot of helping hands. I could not spend the holiday season with my family from having to guard the exhibition, but seeing the families enjoy my works and couples warming themselves in the exhibition space gave me solace. I was met with warmth from a lot of people, but I remember one particular encounter with a grandmother who came to the exhibition in Yeongdeungpo. She held my hands tightly and asked me to ‘keep making exhibitions for the working class,’ and it made me want to continue making work that brings itself to the public.

 

 

Sponsored by :

 

 

 

 

SUBART ™ by Bear Lee.  2006.

105-87-21524

Bear Lee

T.  +82) 10-4216-3225

E.  subart28@gmail.com

W. https://subart.co.kr/